[보도자료] 2018/19 최고의 피어 리뷰어 수상 (Global Peer Review Awards)

News Rooms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의 웹오브사이언스 그룹(Web of Science Group)은 지난 9월 17일 동료 연구자 평가(peer review)의 양과 질 모든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자를 가리고 동료 평가에 대한 수준을 높이기 위해 퍼블론스(Publons) 주관으로 글로벌 피어 리뷰 어워즈(Global Peer Review Awards)의 수상자를 발표하였다.

 

동료 연구자 평가는 대부분 익명으로 이루어지며 논에는 보이지 않지만 중요한 학술적인 교류의 하나이다. 퍼블론스는 이 번 2018/19년 논문 리뷰에 132 만 시간 이상을 투자한 상위 1%의 피어 리뷰어를 가렸다*. Global Peer Review Awards는 전 세계에 있는 동료 리뷰어의 활동을 기념하며 출판관계자를 아우르는 단 하나의 시상식이다. 이 상은 지난 12개월 동안 진행된 피어 리뷰 중에서 최고를 가리며 다음과 같은 부문으로 나뉜다:

 

  • 웹오브사이언스의 22개 ESI(Essential Science Indicators) 연구 영역 기준 해당 분야의 상위 1% 리뷰어
  • 퍼블론스의 저널 편집자가 선정한 훌륭한 리뷰어
  • 양적으로 가장 많은 리뷰를 처리한 편집자

 

퍼블론스의 상무 이사 Andrew Preston은 “동료 연구자에 대한 평가는 학술 산업 전반을 지탱하며, 과학 출판의 품질과 무결성을 유지시킵니다. 이러한 피어 리뷰어들의 일들은 자주 간과되며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고 말하며 “저희의 목표는 동료의 연구에 대한 평가(peer review)를 논문 출판만큼 보람 있는 활동으로 바꾸는 것입니다. 저희는 피어 리뷰어들이 하고 있는 이 중요한 일들을 위해 저희가 계속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특히 올해는 방법론을 개선하면서 양질의 피어 리뷰의 중요성에 주목하였습니다. 저희는 (웹오브사이언스의 22개 ESI 연구 영역 별로 분류된) 각 분야의 상위 1% 평가자를 선정하였으며, (Emerging Sources Citation Index를 포함한) 웹오브사이언스 핵심 컬렉션(Web of Science Core Collection)에서 색인된 저널에서 이루어진 평가만을 집계하였습니다. 이는 올해의 피어 리뷰 주간(Peer Review Week)의 주제인 리뷰의 품질이 반영된 것입니다.”

 

상세 정보:

피어 리뷰에 기여한 공로로 4,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올해 수상하였다.

  • 평가자들은 100개국의 2,000개 이상의 기관에 소속되어 있었다.
  • 이는 약 9,000개의 다른 저널에 약 264,000개의 평가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 퍼블론스는 피어 리뷰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Publons Academy를 통해 무료 온라인 강의를 제공한다. 올해 Publons Academy의 졸업생 57명은 상위 1%에 속하게 되었으며 상을 받았다.

 

Publons (www.publons.com)는 동료 평가를 동력으로 과학과 연구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연구자, 학술지 및 연구 기관과 협력합니다. Publons Reviewer Recognition Service는 연구자에게 그들의 이전에 가려져 있던 평가 기여에 대한 증거를 제공하기 위해 저널 리뷰 제출 시스템과 통합됩니다.

 

–          * 각 리뷰 당 5시간 기준

–          방법론과 자격 기준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정보는 이곳을 클릭하세요

–          귀하의 기관에 수상자가 있는지 확인하려면 이 웹사이트를 방문하세요

–          https://twitter.com/Publonshttps://www.facebook.com/publons/에서 #SentinelsofScience와  #PeerRevWk19를 통해 온라인 논의를 팔로우하세요.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코리아 주식회사

사업자등록번호 : 850-81-00476 ㅣ 대표자 : 유리우 ㅣ 대표전화 : 02-6222-2170 ㅣ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6, A동 15층 (중학동, 트윈트리타워)